‘V앱’ 빅스 레오 “라비, 믿고 맡기는 작곡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 LR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 LR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스 레오가 라비를 두고 “믿고 맡기는 작곡가”라고 평가했다.

빅스의 유닛 그룹 레오·라비(LR)는 28일 오후 두 번째 미니음반 ‘위스퍼(Whisper)’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팬들과 소통했다. 이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진행을 맡은 방송인 김신영은 “평소 음악 작업 방식은 어떻게 다르냐”고 물었다.

레오는 “후렴구 멜로디를 만들어서 라비에게 들려주면 곡이 완성된다”며 “반면 라비는 다 만든 뒤에 들려준다. 단 한 번도 싫었던 적이 없다. 그래서 믿고 맡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라비는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랐다”며 “녹을 할 때 없길래 그냥 그런 줄만 알았다”고 웃었다. 이를 들은 레오는 “처음 작사, 작곡한 ‘차가운 밤에’부터 라비를 믿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 빅스 LR의 새 음반 타이틀곡 ‘위스퍼’는 라비가 작사, 작곡한 힙합 장르의 곡이다. 한층 성숙한 레오, 라비의 매력을 엿볼 수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