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주은, 둘째 임신…당분간 작품 활동 이어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오주은 / 사진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주은 / 사진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주은이 둘째를 임신했다.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는 28일 “오주은이 최근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주은은 현재 임신 초기로 당분간 작품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오주은은 현재 MBC 월화드라마 ‘별별 며느리’에서 엉뚱하지만 매력적인 미용실 처녀 오미자 역으로 열연 중이다. 아울러 사전제작 드라마 촬영과 예능 출연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03년 드라마 ‘태양 속으로’로 데뷔한 오주은 ‘파리의 연인’에서 매력적인 악역 문윤아 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각종 드라마는 물론 예능에도 출연하며 폭넓게 활동했다.

오주은은 2012년 개그맨 겸 뮤지컬배우 문용현과 백년가약을 맺었으며 슬하에 딸 문희수 양을 두고 있다. 이들은 MBN ‘함께하는 자연육아, 한 지붕 네 가족’ 등에 출연해 단란한 가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