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국가대표가 되겠다” 골든차일드, 100년에 한 번 나올 ‘금동이’들 탄생(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인 보이그룹 골든차일드(장준, 동현, 보민, 재현, 지범, 주찬, TAG, 승민, Y, 재석, 대열)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골-차(Gol-Cha!)' 발매와 함께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타이틀곡 '담다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신인 보이그룹 골든차일드(장준, 동현, 보민, 재현, 지범, 주찬, TAG, 승민, Y, 재석, 대열)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골-차(Gol-Cha!)’ 발매 및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담다디’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새 보이그룹 골든차일드가 ‘K팝 국가대표’를 꿈꾸며 가요계에 첫 발을 내디뎠다.

골든차일드는 28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데뷔 앨범 ‘골-차!(Gol-Ch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골든차일드는 타이틀곡 ‘담다디’를 비롯해 수록곡 ‘씨(SEA)’, ‘네가 너무 좋아’ 무대를 선보였다.

골든차일드는 “100년에 한 사람 밖에 없는 완벽한 아이”라는 뜻. 그룹 골든차일드는 “대한민국 가요계를 100년 간 이끌어가는 동시에 앞으로 100년의 음악 트렌드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의 첫 미니앨범 ‘골-차!(Gol-Cha!)’ 역시 골든차일드의 줄임말인 골차에서 따왔다.  가요계에 첫 도전장을 내민 골든차일드의 힘찬 각오와 당찬 포부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담다디’는 골든차일드의 순수함과 열정을 느낄 수 있는 밝은 분위기의 댄스곡이다. 락킹 사운드에 밝고 청량한 느낌이 골든차일드의 당차고 소년미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다.

장준은 “타이틀곡 제목이 ‘담다디’라는 걸 듣고 어머니의 애창곡인 이상은 선배님의 ‘담다디’를 떠올렸다. 당연히 리메이크곡이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고 말했다. 골든차일드의 ‘담다디’는 이상은의 ‘담다디’와 달랐다. 흥겨운 비트와 멤버들의 청량한 음색이 골든차일드표 ‘신(新) 담다디’를 완성했다.

골든차일드는 데뷔 앨범에서 타이틀곡 ‘담다디’ 외에도 중독성 있는 사운드를 바탕으로 신나는 댄스곡부터 일렉트로닉 스윙 장르 스타일까지 다양한 음악을 시도해 개성 넘치는 골든차일드의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골드차일드 쇼케이스

신인 보이그룹 골든차일드(장준, 동현, 보민, 재현, 지범, 주찬, TAG, 승민, Y, 재석, 대열)가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앨범 ‘골-차(Gol-Cha!)’ 발매 및 데뷔 기념 쇼케이스에서 군무를 선보였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워너원, 온앤오프, 더 보이즈 등 많은 남자 아이돌들이 데뷔를 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와이는 “열심히 다른 팀들도 모니터하면서 본받을 점들을 배워보려고 한다. 그들과 함께 K팝을 전세계에 알리는 골든차일드가 되고 싶다”고 알렸다. 이어 와이는 “리더 대열과 막내 보민 사이의 나이 차이가 꽤 크다. 이 차이를 좁힐 수 있는 비결은 팀워크”라며 골든차일드만의 강점을 덧붙였다.

골든차일드는 데뷔 전부터 소속사 선배 인피니트의 남동생 그룹으로 소개됐다. 인피니트 멤버 성열의 동생으로 알려진 리더 대열은 “인피니트의 남동생으로 소개돼 영광이다. 인피니트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책임감이 생긴다”며 “인피니트와 다르게 멤버가 4명 더 많다. 무대를 가득 채우는 퍼포먼스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리더 대열은 “롤모델은 인피니트다. 인피니트 선배들처럼 음악, 예능, 연기까지 모든 분야를 섭렵할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 장준은 “뮤직비디오에서 내 등번호가 82번이다. 대한민국 국가번호가 82번인데 골든차일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담았다”고 강조했다.

골든차일드는 이날 오후 6시 데뷔 앨범 ‘골-차!’를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또 오후 8시에는 팬 쇼케이스를 진행하며 이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