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과 가까우면서도 먼 ‘살인자의 기억법’(종합)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포스터

/사진=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포스터

“소설과 가까우면서 소설과 가장 먼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원신연 감독은 2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기자간담회에는 주연배우 설경구, 김남길, 설현이 참석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알츠하이머에 걸려 기억을 잃어가다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 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범죄 스릴러다.

원 감독은 “소설의 원형이 많이 반영돼있지만 결말은 다르다. 소설 보지 않은 사람들도 보는 데 무리가 없도록 반영하려고 노력했다”며 “소설에서 김병수가 써내려가는 일기의 형식은 그대로 반영돼있다. 다만 영화에 반영할 때 판타지 요소를 주기 위해 색감이나 조명 등 표현방식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설경구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연쇄살인범 김병수 역을 맡았다. 그는 “이 작품은 나에게 큰 산과 같았다. 알츠하이머와 연쇄살인범이라는 두 가지 특징모두 내가 간접적으로 느껴볼 수 없는 것들이기 때문에 표현하기 어려울 것 같았다. 하지만 그래서 재밌을 것 같았다”며 “힘들었지만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고 말했다.

김남길은 병수의 살인습관을 깨우는 의문의 남자 민태주 역을 맡았다. 작품에서 중요한 열쇠를 쥔 미스터리 인물이다. 그는 “살인자 역을 위해 살을 빼려고 했는데 원신연 감독과 설경구 선배가 오히려 살을 찌워서 거기서 오는 서늘함을 표현해 보라고 하더라. 그래서 살을 찌웠는데 생각보다 멋있게 잘 표현된 것 같다”며 “베스트 오브 베스트 작품 중 하나인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설현은 연쇄살인범 병수의 딸 은희 역을 맡았다. 2015년 영화 ‘강남 1970’ 이후 약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설현은 “육체적으로 힘든 것보다 감정선 표현하는 게 힘들었다”며 “후반부로 갈수록 은희의 심리가 혼란스러워지는데 저도 따라서 혼란스러워졌다. 감독에게 많이 물어보고 의지했다. 덕분에 은희 역을 잘 표현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원작 소설을 따라가지만 후반부에는 전혀 다른 내용이 전개된다. 원 감독은 “영화에서 등장하는 병수는 연쇄살인범이지만  관객들이 보면서 응원할 수 있는 캐릭터로 만드는 데 중점을 뒀다”며 “소재가 기억에 관한 작품이니까 소비되기보다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7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