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엘, 뮤지컬 데뷔 ‘성공적’..”행복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알타보이즈'에 출연한 그룹 틴탑 니엘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뮤지컬 ‘알타보이즈’에 출연한 그룹 틴탑 니엘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그룹 틴탑 니엘이 데뷔 후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했다.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일본에서 공연된 ‘알타보이즈(ALTARBOYZ)’가 그것이다.

니엘은 ‘알타보이즈’에서 마크 역을 맡았다. 약 2000석 규모의 공연장을 가득 채우며 첫 뮤지컬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소속사 관계자는 “니엘은 록, 발라드, 힙합, 가스펠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소화하며 마크의 매력을 살렸다. 화려한 안무와 무대 장악력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삽입곡 ‘에피파니(Epiphany)’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몰입도를 높여 기립 박수를 받았다고 한다.

‘알타보이즈’ 추정화 연출은 “니엘은 한국의 마이클 잭슨 같다.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아티스트”라고 극찬했다.

니엘은 공연을 마친 뒤 자신의 SNS에 “짧은 시간이었지만 좋은 배우, 스태프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