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모>, 감정이입 어려운 그들만의 리그

내연애의모든것방송화면

내연애의모든것방송화면

<내 연애의 모든 것> 7회 2013년 4월 24일 오후 9시55분

 

다섯줄요약

 같은 상임위에 배정된 노민영과 김수영은 티격태격 서로의 마음을 저울질하지만 숨겨진 애정이 남아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급기야 두 사람은 서로 키스를 하게 되고 마음은 더욱 혼란스러워 진다. 한편, 여당 대표는 김수영과 노민영의 사이를 의심하게 되고, 김수영에게 경고 아닌 경고를 보내는데, 준하 또한 노민영에게 김수영과의 사랑은 결코 인정할 수 없다며 으름장을 놓는다.

 

리뷰

드라마가 5회로 넘어오면서 두 주인공(노민영과 김수영)의 감정적 기폭 또한 급물살을 타며 내달리고 있다. 7회 방송에서는 모든 에피소드와 이야기 흐름이 두 인물의 감정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되는데 마치 모든 신과 쇼트들이 노민영과 김수영을 위해 봉사하는 느낌이다.   <내 연애의 모든 것>의 나름 장점이라고 한다면, 초지일관 두 주인공의 연애에만 방점을 찍는다는 것. 시청률에 좌지우지되며 촬영과 콘티까지 변경되는 일이 허다한 드라마 제작환경에서 일관된 톤을 유지하며 오로지 순간적 감정에만 몰입하는 이 작품은 지난한 연애의 일시적 에피소드들을 뚝심 있게(?) 밀어붙인다. 그러나 이는 정치사회의 환경을 손쉽게 생략하고 캐릭터를 약소화시키면서 얻는 어떤 ‘진공상태”의 독립성과 가깝다. 한 마디로 인공적이라는 표현이 적합할 텐데, 레코드판이 튀듯 인물이 속한 배경과 캐릭터가 섞이지 않아 다소 갑갑한 느낌이다.  

 

그에 반해 주변 인물들의 감정과 사연은 지극히 생략되거나 편의적으로 움직인다. 첫 회부터 아무런 복선도 없었던 보좌관들의 로맨스가 등장한다거나, 뜬금없이 문봉식(공형진)과 고동숙(김정난)의 연애감정이 등장하는 점은 이 드라마가 모든 상황과 캐릭터를 종합적으로 사고 하지 않고 편의적으로 그 때 그 때 상황에 맞추어 폭죽 터트리듯 소모한다는 인상을 남긴다. 주변인물들의 뿌리가 약하기 때문에 다시 역으로 두 주인공의 연애도 설득력을 잃고 헤매고 있는 실정이다. 마치 ‘그들만의 리그’를 보는 양, 모든 등장인물의 캐릭터에 감정이입이 어려우며 상황적 몰입을 통한 일시적 카타르시스만을 주고 있다.

이제 중반을 지나 막판으로 치닫는<내 연애의 모든 것>은, 그러나 기초공사의 부실과 종합적 시선의 부재로 인하여 초반부터 맥이 빠져버린 느낌이다. 원작 소설의 지극히 증류된 스토리만을 가져온 드라마<내 연애의 모든 것>은 안이한 기획과 극 구성이 가져오는 실패의 모범답안이 될 수는 있을 것 같다.

 

수다포인트

 

:‘진실을 왜곡하여 여당을 끌어내리려고 하는 야동’이라니, 모든 말 실수에는 진심이 담겨있다고 프로이트는 말했는데, 평소 야당을 야동 파일만큼도 생각하지 않는다는 건가요, 아님 방금까지 야동을 보고 오신건가요?(문봉식 의원께 전합니다)

 

: 두 주인공의 사랑을 시청자에게 설득하는 요량이 부족할 때 흘러나오는 음악 : ‘사랑에 도취되어 즐거울 때(악동뮤지션),’, ‘본인의 뻔한 감정을 숨기는 척, 혼란스러울 때(소녀시대 티파니의 주제가)’

 

글. 강승민(TV리뷰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