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설현 “감정선 표현 힘들어…감독에게 의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설현,살인자의기억법,제작보고회

/사진=이승현 기자lsh87@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 설현이 감정선 잡기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설현은 2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기자간담회에서 “육체적으로 힘든것보다 감정선 표현하는게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극중 설현은 과거 연쇄살인을 저지른 병수(설경구)의 딸 은희 역을 맡았다.

설현은 “후반부로 갈수록 은희의 심리가 혼란스러워지는데 저도 따라서 혼란스러워졌다”며 “어떻게 표현해야할지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민이 많을 때마다 감독에게 많이 물었다. 감독이 정확하고 섬세하게 이야기를 잘 해주셔서 은희 역을 잘 표현할 수 잇었던 것 같다. 많이 의지했다”고 원신연 감독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7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