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LR “2년 만의 새 앨범 ‘위스퍼’, 엄선된 자작곡 수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빅스 LR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빅스 LR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유닛그룹 빅스LR이 2년 만에 컴백하며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열심히 작업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빅스LR은 2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열린 미니 2집 ‘위스퍼(Whispe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위스퍼’를 비롯해 신곡들을 들려줬다. 레오와 라비가 전곡·작사·작곡 프로듀싱을 맡아 역량을 뽐냈다.

레오는 “작업하면서 트렌드를 고려해 많은 곡들을 썼다”며 “앨범에는 그 중에서 좋은 곡을 선별해 실었다”고 설명했다. 라비 역시 “프로듀서 라비와 레오로서 각자의 음악 색깔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탰다.

두 사람은 올해 상반기 빅스 완전체 활동으로 국내외를 오가며 바쁘게 지냈다. 그 와중에 빅스LR 앨범 작업을 병행했다. 레오는 “라비는 곡을 쓰기 위해 빅스의 일본 콘서트에까지 노트북과 장비를 들고 갔다”며 “당시 내가 가사를 써 줘야 라비도 랩 메이킹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매일 나를 재촉했다”고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빅스LR의 새 앨범 ‘위스퍼’는 ‘냉정과 열정 사이’를 콘셉트로, 레오와 라비가 상반된 감정을 통해 변화하는 모습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