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살인자의 기억법’, 시작부터 끝까지 숙제였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설경구,살인자의기억법,제작보고회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설경구가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감독 원신연)이 쉽지 않은 작품이었다고 밝혔다.

설경구는 28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시작부터 끝까지 숙제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설경구는 “극중 캐릭터가 앓고 있는 알츠하이머는 제가 경험해 볼 수 없는 거라서 ‘이렇지 않을까, 저렇지 않을까’ 상상에 맡겨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김병수 역할은 저에게 큰 산이었다. 간접 경험이라도 할 수 없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힘들 것 같다라는 걱정을 했지만 반대로 그래서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작품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오는 9월 7일에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