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김숙은 家母長?…윤정수에 “집에 들어앉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늘(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최고의 사랑'에 출연하는 개그맨 김숙과 윤정수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 출연하는 개그맨 김숙과 윤정수. 사진제공=JTBC

 

JTBC ‘님과 함께2-최고(高)의 사랑'(이하 ‘최고의 사랑’)에 출연 중인 김숙이 윤정수의 계속되는 해외 촬영에 분노를 드러냈다.

김숙과 윤정수는 오늘(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최고의 사랑’에서 치과를 방문한다. 상담을 기다리던 윤정수는 김숙의 옷차림 등을 거론하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자 김숙은 “밖에 나오니 또 신났다”며 윤정수를 타박했다.

이에 윤정수가 “최근 내가 사회생활을 하면서 신나는 게 싫은 거냐”고 서운함을 토로하자 김숙은 “나는 오빠가 사회생활하는 게 싫다. 집에 들어앉아라”고 강요해 웃음을 자아냈다.

심지어 김숙은 해외 촬영을 하는 프로그램을 그만두라며 “남자가 밖에서 고생하는 꼴은 못 본다”고 말해 ‘가모장(家母長)’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자신을 지나치게 생각하는 김숙의 태도에 윤정수는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