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선’ AOA 민아 “간호사役 처음..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릴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새 수목극 '병원선'에서 간호사 유아림 역을 맡은 AOA 민아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MBC 새 수목극 ‘병원선’에서 간호사 유아림 역을 맡은 AOA 민아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걸그룹 에이오에이(AOA) 민아가 메디컬 드라마 출연에 대해 “의학용어가 많이 나와서 쉽지 않다”고 말했다.

민아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의 제작발표회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간호사 역을 맡았다. 사실 대본을 읽을 때 잘 모르는 의학용어가 많이 나와서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의학용어를 하나씩 찾아보며 공부했다. 촬영을 하면서 점점 익숙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참 간호사 유아림 역을 맡은 민아는 “극중 아림이 성장하는 것처럼 저 역시 회를 거듭할수록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병원선’은 섬마을을 돌며 의료 서비스를 하는 의사들의 이야기이다. 하지원 강민혁 이서원 김인식 권민아 이한위 김광규 정경순 등이 출연하며 오는 30일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