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생겼다’ 임원희·장혁진·신승환, 집사일의 끝판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집사가 생겼다' / 사진제공=올리브TV

‘집사가 생겼다’ / 사진제공=올리브TV

28일 방송되는 올리브TV ‘집사가 생겼다 4회에서 집사 임원희, 장혁진, 신승환이 오솔길 내기부터 쉼터 재정비, 매니저까지 집사일의 끝판왕이 된다.

집사들은 먼저 감동적인 선물로 차태현 부모님을 깜짝 놀라게 했다. 차태현 아버지가 어릴 적부터 고향을 떠나기 전까지 많은 추억이 얽혀 있는 나무를 위해 ‘아버지 나무’ 팻말을 제작한 것. 차태현 아버지는 나무를 부여잡고 말을 잇지 못한다.

전직 차태현 매니저인 신승환도 눈부신 활약을 펼친다. 이사 온 고향집에서의 첫날 밤에 신승환은 차태현 부모님의 이부자리를 준비하는 것은 물론 서울에 스케줄이 있는 차태현 어머니를 위해 매니저를 자처한다. 신승환은 “2대째 모시는 만큼 스케줄 차질 없도록 잘 운전하겠다”며 당진에서 서울까지 운전을 맡고 스태프들을 위한 과일 도시락과 피로회복음료까지 준비한다.

 

지난주 방송에서 혼자 의뢰인을 찾은 막내 집사 신원호는 의뢰인의 푸드트럭 영업에 함께 따라 나선다. 신원호는 포스터와 가격표를 직접 그려온데다 SNS 홍보까지 나서 의뢰인을 감동시켰다는 후문이다. 주문받기와 계산, 몰려드는 손님들 속에서 실수없이 집사일을 해냈을지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집사가 생겼다’ 4회는 28일 오후 8시 10분 올리브TV에서 방영.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