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서장훈, 356m 상공에서 울먹인 까닭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뭉쳐야 뜬다' 서장훈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서장훈 / 사진제공=JTBC

 

패키지여행을 떠난 서장훈이 캐나다 토론토의 CN 타워에서 356m 높이의 공중산책에 도전한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 (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다.

멤버들은 토론토 CN 타워에서  ‘에지 워크’에 도전한다.  ‘에지 워크’는 줄 하나에 의지해 높이 356m의 타워 외곽을 한 바퀴 걷는 아찔한 액티비티다.

거구와 어울리지 않게 지난주 방송을 통해 놀이기구를 무서워해 ‘콩알 심장’임이 탄로난 서장훈은 에지워크의 높이를 듣자마자 “이것도 몸무게 제한이 있지 않나, 난 못 탈 것 같다”며 탑승 거부가 되기를 은근히 희망했다.

하지만 희망은 희망일  뿐. “줄에 매달린 채 낭떠러지를 향해 발을 뻗어보라”라는 현지 직원의 말에 “아임 패스!”를 외치며 울먹이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