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미씽: 사라진 여자’로 황금촬영상 최우수 여우주연상 수상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린 37회 황금촬영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공효진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열린 37회 황금촬영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공효진

배우 공효진이 지난 25~27일 경기 가평 자라섬에서 열린 제37회 황금촬영상 영화제에서 ‘미씽: 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공효진은 ‘미씽: 사라진 여자’에서 중국인 보모 ‘한매’ 역을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해 호평을 받았다.

공효진은 “날씨도 너무 좋은 날 반가운 분들도 뵙고 자연이 아름다운 곳에서 이 상을 받게 돼서 너무 영광”이라며 “더 노력하는 멋진 모습으로 나중에 이 자리에서 언젠가 또 상을 받고, 공로상을 받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점점 더 발전을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올해로 37회째를 맞은 황금촬영상은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가 주최하며 한 해 동안 촬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우수한 작품과 촬영인영화인 등을 선정해 시상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