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권혁수, 40kg 감량비법 공개…그를 살린 음식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오늘(28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는 배우 권혁수

오늘(28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는 배우 권혁수

배우 권혁수가 오늘(28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40kg를 감량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한다.

권혁수는 학창시절 100kg이 넘었다는 사실을 고백과 함께 “한 음식이 날 두 번 살렸다”고 말해 다이어트를 도운 음식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아직도 다이어트를 하고 있느냐”는 MC의 질문에 권혁수는 “32년 동안 다이어트를 하지 않았던 적은 없다”며 “평소 삼시오끼를 먹어 삼시세끼만 먹으면 살이 빠진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또한“살이 쪘던 시절 나 자신이 ‘긁지 않은 복권’인 줄 알았지만 긁어보니 꽝 비슷한 게 나왔다”는 자해성 발언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이날 요리대결에서는 ‘세계 먹방 투어’ 음식을 주문한 권혁수를 위해 이재훈과 김풍이 각각 스페인과 중국 요리에 도전했다.

함께 출연한 배우 김민석은 두 사람의 요리를 맛보고 “요리사를 그만 두길 잘 했다. 나는 이런 요리를 만들 수 없다”며 극찬했다.  권혁수는 대식가답게 기록적 ‘먹방’을 선보여 셰프군단을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