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오정세 동생 아닌 기자로? ‘본격 사건 취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조작'

/사진=SBS ‘조작’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남궁민이 오정세의 동생이 아니라 기자로서 조작 사건들의 퍼즐을 맞추어 나간다.

28일 방송될 ‘조작’에서 한무영(남궁민)은 형 한철호(오정세)가 저지른 조작 사건들을 파헤친다.

한무영은 형에 관한 사건을 냉정하게 마주한다. 그는 형을 죽인 진범 문신남을 찾기 위해 처음 취재에 돌입했던 박응모(박정한) 사건, 박응모의 사망으로 만나게 된 윤선우(이주승) 사건, 윤선우를 억울한 살인범으로 만든 서청수 살인 사건, 서청수가 밀항을 도왔던 남강명 사건까지 하나의 연결고리로 얽힌 이야기를 되짚어 나간다.

한무영은 형의 부정을 드러내야만 하는 이유, 형의 조작 기사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 또 그 사건들을 만들어낸 누군가를 떠올리며 고심하던 중 박응모 사건에서 발견된 시신을 단서로 다시 한 번 취재에 나선다.

한무영이 한철호의 동생이라는 책임과 기자라는 의무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내릴지 오늘(28일) 오후 10시 ‘조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