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8년 연속 1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CJ CGV

/사진=CJ CGV

CJ CGV가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NBCI, National Brand Competitiveness Index) 멀티플렉스 영화관 부문에서 8년 연속 1위에 올랐다.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는 연간 3만여 명의 소비자가 참여해 기업의 브랜드 인지도, 이미지, 고객 충성도 등을 평가하는 신뢰도 높은 브랜드 조사다.

올해 조사에서 CJ CGV는 극장의 기본 가치인 영화 관람 외에도 다양한 문화 체험이 가능한 복합문화공간 ‘컬처플렉스’로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특히 고객 참여형 마케팅 활동 범위를 오프라인 영역인 CGV극장에서부터 온라인 영역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까지 문화 놀이터 공간으로 확장한 것도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 1년간 CJ CGV는 신개념 특별관 개관과 특별관 전용 콘텐츠 개발에 앞장서며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영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 7월 리모델링 후 새롭게 문을 연 CGV용산아이파크몰에는 세계 최초 기술융합관인  ‘4DX with ScreenX’, 멀티플렉스 세계 최대 규모의 ‘IMAX 레이저’ 등의 신개념 상영관을 선보이며 극장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끌었다.

또 정면과 좌우 벽면을 모두 스크린으로 활용한 특별관 ‘스크린X’는 국내 콘텐츠 공급에 머물렀던 한계를 뛰어넘어 올해 처음으로 할리우드 작품 공급에도 성공했다. 올해 2월 첫 작품 ‘그레이트 월’을 시작으로 ‘킹 아서: 제왕의 검’,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등의 할리우드 작품들을 대거 선보이며 콘텐츠 다양화를 꾀한 것.

극장 로비에서 영화 관람 전후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차별화된 문화 공간도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신개념 만화카페 ‘롤롤(lolol)’, VR(가상현실), 체감형 스포츠(Virtual Sports) 게임공간 ‘V버스터즈(V BUSTERS)’, 버스커 음악공연 공간 ‘버스킹 라이브(BUSKING LIVE)’가 대표적이다.

영화 캐릭터상품 기획전이 열리는 국내 최초 영화 굿즈 전문스토어 ‘씨네샵(CINE SHOP)’도 영화 팬들로부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CJ CGV가 주도하는 ‘컬처플렉스’ 개념은 오프라인 극장을 넘어 온라인 플랫폼으로까지 이어졌다. CGV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는 영화 예매라는 기본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관객들이 직접 참여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매년 색다른 테마로 온·오프라인에서 열리는 영화퀴즈 축제 ‘영퀴왕’ 이벤트와 모바일 앱에서 즐길 수 있는 CGV 캐릭터 ‘파코니’ 게임 등이 대표적인 예다. 이와 더불어 매주 관객들이 직접 보고 싶은 영화를 선택하고 상영 여부까지 결정하는 모바일 앱 서비스 ‘무비핫딜’도 관객들의 영화 관람 선택권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CJ CGV는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국립공원관리공단 등과 협력해 시민들이 전국 내 CGV 극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앞장서고 있다. 또 CGV 직영 극장과 지역 복지기관이 결연을 맺는 ‘1극장 1기관’ 캠페인을 통해 어린이, 노인, 장애인, 다문화 가정에 문화 생활을 지원하는 나눔 프로그램을 펼쳐나가고 있다.

정종민 CJ CGV 마케팅담당 상무는 “지난 8년간 꾸준히 국내 멀티플렉스 대표 브랜드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CJ CGV를 아껴주신 모든 고객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해드리고 싶다”며 “앞으로도 관객에게 새로운 영화 관람 트렌드를 제시하고 차별화된 문화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