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뤽 베송 감독 “영화 한 편 위해 40년 준비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사진=JTBC ‘비정상회담’

세계적인 거장 뤽 베송 감독이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출연한다.

28일 방송될 ‘비정상회담’에서는 “영화 한 편을 위해 40년을 준비한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각 나라 영화계 거장부터 뤽 베송 감독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신작 ‘발레리안 : 천 개 행성의 도시’로 돌아온 뤽 베송 감독은 이번 영화를 위해 40년을 준비했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작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는 뤽 베송 감독에게 다국적 멤버들의 다양한 질문이 쇄도했다.

다국적 멤버들은 평상시 좋아하던 뤽 베송 감독 명작들의 명대사를 각 나라별 언어로 따라했다. 뤽 베송 감독은 멤버들의 연기만으로 어떤 영화인지 알아맞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서 뤽 베송 감독처럼 오랫동안 영화를 준비했던 감독들과 각 나라의 거장에 대한 토론을 했다. 뤽 베송 감독은 자신이 좋아하는 세계적인 감독과 그 이유를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뤽 베송 감독이 출연한 ‘비정상회담’은 오늘(29일) 오후 10시5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