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조성현 “아직 ‘이루’보다 익숙하진 않지만 계속 연기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출연한 배우 조성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에 출연한 배우 조성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 사진제공=빅토리콘텐츠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 열연한 배우 조성현이 “그동안 동경해오던 연기를 할 수 있게 돼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조성현은 28일 ‘당신은 너무합니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를 통해 “긴 여정의 끝을 함께한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린다. 10여년 넘게 음악만 하던 내가 좋은 기회를 얻어 연기를 할 수 있었고 이루 말 할 수 없이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성현은 “국내에서 처음 정극에 도전하며 잘 해낼 수 있을지 고민의 연속이었고 하루하루가 걱정이었다. 하지만 함께 출연한 선배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따뜻한 관심과 도움으로 종영까지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기억 속에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영원히 기억될 것 같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자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루’라는 이름 보다 아직 익숙하진 않지만 ‘조성현’이라는 이름으로 대중에게 친숙해 질 때까지 노력 하겠다.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조성현은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재벌가 차남 박현성 역을 맡아 차가운 야심가부터 어머니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할 줄 아는 속 깊은 둘째아들의 모습까지 드라마틱한 캐릭터의 변화를 안정적으로 소화했다. 또 ‘슬픈 사랑’, ‘사랑은 기다림’, ‘바보 같아요’ 등 ‘당신은 너무합니다’ OST 작업에도 참여하며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드라마의 감성을 책임지는 데도 큰 몫을 담당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