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계 대부’ 조동진, 방광암 투병 끝 별세…향년 70세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조동진 / 사진제공=푸른곰팡이

가수 조동진이 28일 오전 별세했다. / 사진제공=푸른곰팡이

‘포크계 대부’ 조동진이 별세했다. 향년 70세.

방광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 중이던 조동진은 28일 오전 3시 43분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은 내달 16일 ‘꿈의 작업 2017 <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를 개최할 예정이었던 터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1966년 미8군 밴드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고인은 1979년 1집 ‘조동진’으로 대중 가요계에 데뷔했다. 당시 ‘행복한 사람’으로 사랑받았다. 이는 ‘한국대중음악 100대 명반’에 선정됐다.

1990년대에는 동생인 조동익·조동희 남매와 장필순, 이규호 등의 뮤지션들이 속한 음악공동체 하나음악을 이끌었다. ‘한국 언더그라운드 음악의 대부’로 불렸던 고인은 지난해 11월, 20년 만의 새 앨범 ‘나무가 되어’를 발표하며 변함없는 음악을 들려줬다.

빈소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병원 장례식장 9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30일 오전 5시30분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