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10주년’ FT아일랜드, 서울콘서트 성공적 마무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FT아일랜드 서울콘서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FT아일랜드 서울콘서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FT아일랜드(최종훈 이홍기 이재진 송승현 최민환)가 데뷔 10주년 기념 콘서트를 마쳤다.

지난 26~27일 이틀간 열린 ‘2017 에프티아일랜드 라이브 엑스 인 서울 (2017 FTISLAND LIVE [X] IN SEOUL, 이하 X)’는 FT아일랜드가 약 1년 만에 개최하는 국내 단독 콘서트다. 데뷔 10주년을 맞아 연 공연이라 의미를 더했다.

이들은 150분동안 지난 6월 발매한 데뷔 10주년 기념앨범 ‘오버 텐 이어즈(OVER 10 YEARS)’의 타이틀곡 ‘윈드(Wind)’ 뿐만 아니라 ‘프레이(PRAY)’, ‘테이크 미 나우(TAKE ME NOW)’, ‘사랑앓이 (Love sick)’ ‘사랑 사랑 사랑 (Love Love Love)’ 등을 다양한 버전으로 편곡해 열창했다.

FT아일랜드는 “거창한 말보다는 정말 고맙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한국에서 제일 잘하는 밴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FT아일랜드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오는 10월 20일에 모스크바에서부터 부다페스트·바르샤바·암스테르담·파리·이스탄불까지 총 6개 도시에서 유럽투어를 열며 세계 팬들을 만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