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시체스 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감독판 상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 포스터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군함도’가 제50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경쟁 부문인 오르비타(Orbita) 섹션에 초청됐다.

오는 10월 5일부터 15일까지 스페인에서 개최되는 시체스 영화제는 장르 영화제 최대 규모와 라인업을 자랑하는 스페인 대표 영화제다. ‘군함도’가 초청된 오르비타 섹션은 영화제의 공식 경쟁부문 중 하나다. 그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작품을 소개하며 관객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최고의 영화에 작품상을 수여한다. 앞서 시체스 영화제에 초청된 한국영화로는 ‘괴물’ ‘아가씨’ ‘부산행’ ‘곡성’ ‘박쥐’ ‘밀정’ ‘터널’ 등이 있다.

‘군함도’는 이번 영화제에서 국내 개봉 버전보다 18분 늘어난 감독판으로 상영된다. 감독판엔 극중 인물들의 관계를 더욱 상세하게 알 수 있는 장면들이 추가됐다.

류승완 감독은 2004년 ‘아라한 장풍대작전’을 시작으로 ‘짝패'(2006) ‘부당거래'(2010) ‘신촌좀비만화'(2014) ‘베테랑'(2015) 등으로 시체스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이 중 ‘베테랑’과 ‘신촌좀비만화’는 포커스 아시아 작품상, ‘부당거래’는 카사 아시아 작품상을 받았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