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호, ‘욜로민박’으로 화려한 컴백…음흉 노인 ‘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콘' 욜로민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콘’ 욜로민박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KBS2 ‘개그콘서트’의 새 코너 ‘욜로(老)민박’으로 컴백했다. 김지민과 능청스러운 케미를 뽐냈다.

김준호는 27일 방송된 ‘욜로민박’에서 김지민·홍인규·권재관·서남용·이성동·김장군·김승혜 등과 호흡을 맞췄다. 노부부가 운영하는 민박집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개그로 풀어낸 코너다. 김준호는 아내밖에 모르는 로맨티시스트 역을 맡았다.

김준호는 김지민에게 “우리가 만난 지 2만 일이 됐다”며 꽃을 건넸다. 김지민은 굴비 밥상을 차렸고, 그 위에 재채기를 했다. 침이 묻은 굴비를 맛 본 김준호는 침을 뱉어 속옷으로 닦은 복숭아를 건네며 복수했다.

김준호는 60년 함께 산 김지민을 향한 애정을 드러내며 “아직도 부끄러워서 눈을 잘 쳐다볼 수가 없다”고 했지만 이내 미모를 겸비한 민박집 손님 김승혜가 나타나자 바짝 다가가 웃음을 안겼다.

이날 ‘욜로민박’에는 김준호 뿐만 아니라 오랜만에 ‘개그콘서트’ 무대에 복귀한 권재관·서남용·홍인규가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더했다.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