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원덕현 “과거 여진구와 같은 배역으로 오디션 봤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치수 역을 맡아 연기 중인 배우 원덕현

SBS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에서 치수 역을 맡아 연기 중인 배우 원덕현

SBS 수목드라마스페셜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김유진)에 출연 중인 배우 원덕현이 어릴 적 여진구와 함께 오디션을 본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원덕현은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해온 아역 출신 배우다. 그는 “진구 씨와 오래 전 오디션에서 마주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현재 두 사람은 같은 학교에 재학 중이다.

원덕현은 극중 캐릭터와 설정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주방에서 일하는 설정에 대해 “요리 자격증 따는 것이 버킷리스트였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최근 감자를 파내서 다양한 음식을 넣는 ‘터키식 쿰피르’도 만들어봤다. 셰프가 참여해 요리법을 가르쳐줬다”고 덧붙였다.

원덕현은 “이번 ‘다만세’를 출연하면서 좋은 배우들, 좋은 스태프들과 한 팀이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