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밤샘 촬영 후유증 토로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밤도깨비 / 사진제공=JTBC

밤도깨비 / 사진제공=JTBC

‘밤도깨비’ 멤버들이 촬영 후에도 이어지는 팀워크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밤도깨비’에서는 1등으로 군산의 유명 빵 맛보기에 도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형돈은 밤도깨비 다섯 명이 속해 있는 단체 대화방을 공개했다. 다섯 명 모두 집단 불면 증상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밤도깨비’ 촬영을 마치고 귀가한 정형돈이 “나 아직 한 숨도 못 자고 있는 거 실화냐?”라고 보내자 다른 멤버들이 “저도요”라고 답했다.

이수근은 촬영 후 4일이 지나도 “아직도 피곤하다. 피로가 안 풀린다. 계속 졸리다”라고 보내 밤샘 촬영의 후유증을 토로하기도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