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레드벨벳·NCT127, 日 에이네이션 참가…현지 인기 입증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엑소(위쪽부터), 레드벨벳, NCT!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엑소(위쪽부터), 레드벨벳, NCT!27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엑소·레드벨벳·NCT127이 일본 최대 여름 음악 축제 에이네이션 2017(a-nation 20170)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지난 26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에이네이션 2017에 출연해 화려한 퍼포먼스와 무대로 현지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엑소는 최근 발매한 ’코코밥(Ko Ko Bop)’·‘나비소녀’·‘몬스터(Monster)’등 총 여섯 곡을 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멤버 첸·시우민·백현은 엑소 첸백시(EXO-CBX)로도 등장해 ‘헤이 마마!(Hey Mama!)’의 일본어 버전과 일본 첫 미니앨범에 수록된 ‘카칭!(Ka-CHING!)’ 등의 무대로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들은 오는 12월 열릴 네 번째 월드 투어도 진행한다.

에이네이션에 첫 출연한 레드벨벳은 ‘빨간 맛’,·덤덤(Dumb Dumb)’·‘러시안 룰렛’·‘루키(Rookie)’ 등 네 곡의 무대를 선보임과 동시에 오는 11월 6일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 첫 단독 프리미엄 파티 ‘레베럽-베이비 파티(ReVeluv-Baby)’ 개최 소식도 발표해 관심을 모았다.

데뷔곡 ‘소방차’·‘무한적아’·’굿 씽(Good Thing)’ 등으로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NCT 127은 일본 정식 데뷔 전임에도 불구 열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