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이상우, 김소연 없는 ‘이불밖은 위험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이불밖은 위험해' 방송화면

/사진=MBC ‘이불밖은 위험해’ 방송화면

배우 이상우가 27일 방송된 MBC ‘이불밖은 위험해’에서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상우는 ‘이불밖은 위험해’ 출연진 중 가장 먼저 숙소에 도착했다. 그는 큰 방을 골라 짐을 풀고 아내 김소연에게 전화를 걸었다.

통화가 끝난 뒤 두 번째 손님인 하이라이트 용준형이 숙소에 들어왔다. 이상우는 인기척을 들었지만 낯을 가리는 탓에 방을 나서지는 않았다.

대신 그는 김소연에게 또 전화를 걸었다. 숙소에 들어온 뒤 세 번째 통화였다.

“오빠 전화를 기다렸다”고 화답한 김소연은 “아직도 혼자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상우는 “누가 왔는데 자고 나서 내일 인사해야할 것 같다”고 변명했다. 이상우의 답변에 김소연은 “재밌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상우는 “잘자”라고 인사한 뒤 통화를 마무리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