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아이유, 단호한 패셔니스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사진=JTBC ‘효리네 민박’ 방송화면

가수 아이유가 확고한 패션 취향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 회장 이효리가 스태프 아이유, 투숙객 정담 씨와 쇼핑에 나섰다.

이효리는 아이유가 골라든 옷에 깜짝 놀랐다. 아이유가 빨간색 티셔츠 두 장을 두고 고민하자, “진짜 어렵다”고 난감해했다. 이어 “붉은 악마를 하려는 거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가게 사장이 추천해주는 옷도 거절하며 자신의 취향에 맞는 옷을 골랐다. 아이유가 계속해서 원색의 티셔츠들을 마음에 들어하자, 이효리는 “초록색도 사서 신호등을 만들어라”라고 조언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