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영철♥김해숙 결혼…이준, 정소민과 결혼 약속 ‘해피엔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과 김해숙이 결혼해 푸드트럭 사업을 시작했다. 이준과 정소민은 결혼을 약속했다.

27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 최종회에서 윤석(김영철)은 자신의 본명으로 된 신분증을 만들며 새 인생을 시작했다. 영실(김해숙)과 결혼식까지 했다.

재심을 앞두고 준영(민진웅)은 동생들을 모아 “아버지 어머니 결혼식을 하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영실은 “너무 좋아서 거절을 못 하겠다”며 기뻐했다. 윤석은 새로운 신분증을 받았다. 그는 “이제 세상이 허락한 온전한 사람이 된 것 같다”며 기뻐했다. 윤석은 통장도 새로 만들고 운전면허증을 따기 위해 시험도 보며 새로운 삶을 살기 시작했다.

중희(이준)와 미영(정소민)은 사랑을 키웠다. 중희는 집 옥상으로 미영을 불러 “내가 누군가와 결혼이라는 걸 한다면 그건 너라는 확신이 든다”라고 프러포즈하며 결혼 기사를 내겠다고 말했다. 미영은 중희의 앞길을 걱정하며 기사를 내지 말라고 하면서도 “결혼해달라”는 부탁에 “죽는 날까지 24시간 풀대기 하겠다”며 승낙했다. 속전속결로 윤석과 영실에게도 허락받았다.

결혼인턴제를 실행하던 정환(류수영)과 혜영(이유리)는 결혼갱신제를 하기로 했다. 혜영은 “나는 결혼에 적합한 여자가 아니다”라면서도 “난 그냥 결혼이 아니라 차정환과 결혼을 한 거였다. 선배 덕분에 긍정을 배웠다. 나랑 결혼해달라”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위한 프러포즈 반지를 준비했고, 양 손에 반지를 끼며 행복하게 웃었다.

라영(류화영)은 남자친구 철수(안효섭)의 아버지에게 정식 교제를 허락받았다. 게다가 회사 홍보마케팅 팀에 스카우트됐다.

윤석은 영실과 결혼식 전날 “새 장가가는 것처럼 좋다”며 설레어했다. 두 사람은 가족들의 환호를 받으며 식을 올렸다. 윤석은 “잠시 아빠에서 은퇴할까 한다. 당분간 내 마음 속 1순위인 영실의 남자로 살겠다”고 선언했다. 자녀들은 축하무대를 꾸몄다. 혜영은 결혼식 중 전화를 받았고 “엄마아빠, 최고의 선물이다. 재심 청구가 받아들여졌다. 재심 재판이 열릴 거다”라고 말했다. 행복한 눈물이 넘쳤다.

2개월 뒤, 중희는 배우로 승승장구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3개월 뒤에 결혼할 거다. 미모의 전 매니저고 현재 여자친구다”라고 깜짝 고백했다. 혜영은 재심 전문 국선 변호사로 할동하며 여전히 걸크러시를 뽐냈다. 윤석과 영실은 푸드트럭을 끌고 이곳저곳 여행을 다니며 새로운 사업을 시작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