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영철, 새 신분증 받고 김해숙과 결혼식까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김영철이 새 삶을 살게 됐다.

27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한수(김영철)가 ‘이윤석’이라는 이름을 되찾았다.

앞서 열린 재심 재판에서 누명을 벗게 된 변한수는 가족들과 저녁 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변준영(민진웅)은 “축하할 일이 더 있다. 내일 아버지의 새 신분증이 나온다”고 알렸다. 이에 나영실(김해숙)은 “그럼 나는 새 신랑과 사는 거냐”고 웃었다.

자식들은 새 삶을 얻게 된 변한수와 나영실을 위해 결혼식을 올려주자고 마음먹었다. “이 나이에 드레스가 웬 말이냐”며 당혹스러워하던 나영실도 이내 “알겠다”며 진심으로 기뻐했다.

변한수는 동사무소에서 근무하는 아들 변준영에게서 새 신분증을 받았다. 변준영은 울먹이며 “이거 하려고 어머니, 아버지 고생시켜드리며 공무원한 것 같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 놓았다. 변한수도 “아들에게 받아 좋다”며 “이제야 세상이 허락하는 온전한 사람이 된 것 같다”고 흐뭇해했다.

이후 변한수와 나영실은 그간 정체를 숨기고 사느라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하나씩 해냈다. 통장을 만들고 운전면허증을 취득하기 위해 시험을 치르며, 화목한 시간을 보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