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해숙, 신분증 생긴 김영철과 결혼식 결정 “너무 좋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 사진=방송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자녀들이 김영철과 김해숙의 결혼식을 추진했다.

27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 마지막 회에서 변준영(민진웅)은 형제자매들을 모아 아버지 이윤석(김영철)과 어머니 나영실(김해숙)의 결혼식을 올리자고 제안했다.

변준영은 “재심 앞두고 일을 크게 벌이는 것 같긴 한데, 아버지 어머니 결혼식을 올려드리는 게 어떨까”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버지의 새 신분증 나오면 혼인신고도 새롭게 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김유주(이미도)는 “어머니가 반대하실 수도 있다”라고 걱정했지만 모두들 “너무 좋다. 찬성이다”라며 기뻐했다.

이어 이들은 이윤석과 나영실에게 “결혼식 새로 하자”고 말했다. 나영실은 “태가 날진 모르겠지만 그렇게 하겠다. 너무 좋아서 거절을 못 하겠다”며 기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