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 위너 김진우, 무공해 미소년의 충격 반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위너 김진우 / 사진제공=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그룹 위너 김진우가 오지에서 온천을 즐기고 때를 밀었다. 27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를 통해서다.

김진우를 비롯해 배우 김수로, 엄기준은 조지아의 온천을 체험했다. 극과 극의 온도를 자랑하는 냉탕과 온탕에 이른바 ‘뜨.찬.뜨’ 목욕법을 시도하기도 했다. 냉탕에서 1분 동안 잠수해 몸을 식히고, 온탕에서 3분 동안 몸을 데우는 방식이다. 그러나 세 사람 모두 온탕의 열기를 견디지 못하고 뛰쳐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온천욕이 끝난 뒤에는 사우나에 들어갔다. 피로로 뭉친 몸을 푼 김수로, 엄기준, 김진우는 때까지 밀었다.

특히 김진우는 자신의 몸에서 나온 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수로와 엄기준도 마찬가지였다. 김진우는 “제 몸에서 나온 게 맞냐. 때수건에서 나온 게 아니냐”면서 “충격 받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