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김환희, ‘황금촬영상’ 아역상 수상 “뜻깊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환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환희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아역배우 김환희가 지난 26일 경기도 가평군 자라섬에서 개최된 제37회 황금촬영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촬영감독이 뽑은 아역상을 수상했다. 황금촬영상 영화제는 사단 법인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에서 주최하며 작품성을 토대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김환희는 영화 ‘곡성'(2016)에서 곽도원이 맡은 종구 역의 딸 효진 역으로 신들린 연기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차세대 스타로 주목받았고 제 53회 대종영화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했다.

이후 ‘곡성’이 제 69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부문에 진출하면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김환희의 존재감이 두드러졌다. 미국의 영화 전문 매체인 ‘버라이어티’지가 선정한 ‘올해의 신예’로 뽑혀 세간을 놀라게 했다.

김환희는 “‘곡성’으로 많은 사랑 받았었는데 이렇게 또 1년 만에 좋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촬영 감독님들께서 주신 상이라 더 뜻깊다”고 남다른 소회를 털어 놓았다.

김환희는 현재 웹드라마 ‘복수노트’ 정덕희 역을 맡아 촬영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