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당근소녀는 브아걸 나르샤 “팬들 위해 출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나르샤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나르샤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복면가왕’의 복면가수 당근소녀는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나르샤였다. 반전 정체에 모두가 놀랐다.

2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출연한 나르샤는 “남편이 제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을 위해 출연해보라고 권유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나르샤는 패널로 출연한 유영석이 “발라드에 잘 어울리는 목소리”라고 자신을 평한 데 대해 “깜짝 놀랐다”며 “제 선곡 리스트까지 꿰뚫어보셨다”고 신기해했다.

이어 그는 “제가 팬카페에 자주 들어가는데, 음악 활동을 안 하다 보니까 팬들이 다른 걸그룹을 좋아하게 된 것 같다. 우리 앨범이 나오지 않다 보니 섭섭한 걸 안다. 그런데 언니들도 섭섭하다”며”다른 가수들로 가 봤자 다 똑같으니, 언니들과 있자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팬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