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하성운, ‘무한도전’ 최고의 1분의 주인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무한도전' 캡처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캡처 / 사진제공=MBC

그룹 워너원의 하성운이 ‘시청률 요정’에 등극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 554회는 ‘무도의 밤’ 특집으로 꾸며져, 멤버들이 자신만의 코너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중 하하는 작지만 강한 사람들의 모임 ‘작아파티’를 기획했다. 유병재, 양세형, 쇼리 등 연예계 단신 스타들을 초대했다. 이들은 ‘작아파티’에 함께할 연예인을 알아보던 중 인기그룹 워너원의 멤버 하성운의 연락처를 알아냈다.

곧장 워너원의 연습실로 향한 하하는 워너원과 키가 커서 좋은 점, 키가 작아서 생기는 에피소드 등을 공유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179cm의 옹성우는 “키가 작은 사람이 춤 선이 예쁘다”고 말해, 즉석에서 하성운과 ‘춤 선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하성운은 과감히 신발을 벗어 던지고 아름다운 춤 선을 뽐내 멤버들을 열광시켰다.

하하는 하성운에게 생일을 묻더니, “아니다, 넌 오늘이 생일이다. 다시 태어나는 날”이라며 하성운의 키를 쟀다. 신발과 깔창에서 벗어난 하성운은 ‘무한도전’을 통해 자신의 키를 솔직히 밝혔고, ‘작아 파티’에 참석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성운은 “다시 태어났다. 후련하다”고 웃었다.

이 장면은 닐슨코리아 기준 11.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무한도전’ 544회의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