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이 직접 꼽은 명장면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아버지가 이상해’ 민진웅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의 민진웅이 변준영의 명장면을 직접 꼽았다.

민진웅은 27일 소속사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극중 자신의 캐릭터인 변준영의 명장면을 소개했다.

 

첫 번째는 변준영이 공무원 시험에 합격했던 장면이다. 극중 변준영의 합격 여부가 모든 이의 관심사였기에 합격을 확인하는 순간까지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했다. 당사자 역시 쉽사리 합격여부를 확인 하지 못할 만큼 조마조마한 마음은 떨리는 손짓과 흔들리는 눈빛에 그대로 담겨있었다.

마침내 변준영이 합격을 확인할 때 터져 나온 감격의 눈물은 보는 이들도 함께 울게 만들 만큼 사실적이면서 애틋했다.

두 번째는 혜영이의 결혼 선물을 챙겨줬던 장면이다. 민진웅은 여동생 혜영(이유리 분)의 결혼을 앞두고 봉투를 내밀었다. “부족한 오빠 대신에 장녀 노릇 하느라 고생 많았다”고 내뱉는 말투에서는 미안함과 더불어 감사한 마음이 복합적으로 전달됐다.

민진웅이 진심을 전하자 혜영 역시 함께했던 지난날이 스쳐지나갔는지 왈칵 눈물을 쏟았다. 이 장면에서는 남매간의 특별한 우애가 느껴져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세 번째는 유산한 아내를 위로하는 장면이다. 민진웅은 아내의 병원 정기 검진 날을 살뜰히 챙기고 음식까지 따로 준비하는 등 ‘외조의 왕’에 등극한 바 있다. 달달한 남편의 표본으로 모두에게 흐뭇함을 선사한 것은 물론 좋은 아빠로서의 활약까지 기대하고 있었기에 유산 소식은 어느 때보다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슬픔을 느낄 새도 없이 민진웅은 자신 보다 더 상심했을 유주를 위로했다. 울고 있는 유주를 꼭 안아주고 함께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으로 꾹 참고 있던 내면의 슬픔을 전달했다.

 

민진웅은 27일 방송되는 ‘아버지가 이상해’ 마지막 회를 통해 유종의 미를 거둘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