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옥택연-우도환-이다윗-하회정, 으슥한 주차장 재결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구해줘' / 사진제공=OCN

‘구해줘’ / 사진제공=OCN

“‘뜨촌4(뜨거운 촌놈 4인방)’가 다시 뜬다!”

OCN 오리지널 드라마 ‘구해줘’의 옥택연과 우도환, 이다윗, 하회정 등 ‘촌놈 4인방’의 으슥한 주차장 재결합 현장이 27일 포착됐다.

옥택연과 우도환, 이다윗, 하회정은 ‘구해줘’에서 무지군 대표 ‘촌놈 4인방’ 한상환, 석동철, 우정훈, 최만희 역을 맡아 그 누구도 무섭지 않은 절친 호흡을 보여 왔다. 그러나 3년 전 한상환이 임상미(서예지)의 도움 요청을 거절한 후 임상미 오빠가 죽음을 맞고 당시 사건에 적극적으로 나선 친구 석동철(우도환)이 순식간에 나락으로 떨어지면서 4인방의 우정에도 치명적인 금이 간 상황이다.

지난 26일 방송된 ‘구해줘’ 7회에서는 한상환이 끝내 석동철을 찾아낸 후 두 사람이 그간 쌓아온 미안함과 분노의 감정을 주먹다짐으로 표현했다. 주먹다짐 후 한상환에게 “다시는 찾아오지 말라”고 전하던 석동철이 한상환으로부터 “상미를 봤다, 구해달라고 하더라”는 말을 듣자 표정이 바뀌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두 사람의 ‘임상미 구하기’ 의기투합이 암시됐다.

27일 방송될 8회 분에서는 석동철이 결국 사이비 종교 구선원에 갇힌 임상미를 추격 중이던 한상환, 우정훈, 최만희와 3년 만에 만난다. 석동철이 웨이터로 근무 중인 나이트클럽 주차장에서 극적으로 재회한 이들은 뜨거운 포옹으로 3년 만의 인사를 나누고 즉시 머리를 맞댄 채 임상미 구출 모의를 시작한다.

27일 공개된 사진 속 재결합 현장에서는 옥택연과 우도환, 이다윗, 하회정이 진지한 표정으로 은밀한 작전을 모의하는 촬영을 이어가다가도 “컷!” 소리만 나면 장난과 수다를 이어갔다는 ㅎ문이다. 네 사람은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는 늦은 여름 밤 졸음 및 모기와 싸우며 이어진 촬영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은 채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탄탄한 팀워크를 보여줬다.

제작진은 “어렵게 성사된 ‘촌놈 4인방’의 회의에 예상치 못한 인물이 끼어들게 되면서 결과가 더욱 미궁으로 빠지게 된다”며 “‘구해줘’ 8회에서는 임상미를 영모로 만들기 위한 구선원의 본격적인 작업이 시작되면서 이를 필사적으로 막으려는 임상미와 친구들의 사이비 추격기가 더욱 스릴 있게 전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해줘’ 8회는 27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