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제37회 황금촬영상 영화제 연기대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곽도원 / 사진제공=씨제스

곽도원 / 사진제공=씨제스

배우 곽도원이 지난 26일 제37회 황금촬영상 영화제 시상식에서 연기대상을 받았다.

곽도원은 영화 ‘곡성’으로 올해 제1회 말레이시아 국제 영화제 (MIFFEST)에 초청돼 한국 배우로서는 유일하게 남우주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며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과 남자 인기상 후보에도 올랐다.

1977년 제정돼 올해로 37회째를 맞이한 ‘황금 촬영상’은 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Korea Society of Cinematographers) 회원들이 한 해 동안 촬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우수한 작품, 촬영인, 영화인 등을 선정하는 영화축제다. 영화 시상식과 음악 축제가 어우러진 독특한 형식의 문화축제로 올해는 8월 25일 개막해 27일까지 경기도 가평 자라섬 중도에서 열린다.

곽도원은 “영화 ‘곡성’으로 배우 부문 대상 후보에 올랐다는 것만으로 감사했다. 이렇게 수상까지 하게 되니 감회가 새롭다. 영화 ‘곡성’은 좋은 스텝들과 감독, 배우들과 함께 작업했던, 인생에 잊을 수 없는 작품 중의 하나다. 정말 열심히 촬영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현장에서 더욱 열심히 하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곽도원은 영화 ’강철비’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