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감독과 배우들, 시청률 공약 이행…청량리 배식 봉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명우 연출, 배우 이보영, 이상윤, 박세영, 윤주희, 김형묵, 허재호 / 사진제공=SBS

이명우 연출, 배우 이보영, 이상윤, 박세영, 윤주희, 김형묵, 허재호 / 사진제공=SBS

지난 5월 최고 시청률 20.3%(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 (연출 이명우, 극본 박경수) 배우와 스태프가 한 자리에 모여 공약으로 내걸었던 사회봉사를 실천했다.

이명우 감독을 비롯해 이보영, 이상윤, 박세영, 윤주희, 김형묵, 허재호 등 ‘귓속말’ 배우와 스태프 8명은 지난 26일 토요일 오전 9시부터 5시간 여 동안 청량리 ‘다일 공동체 밥퍼’에 모였다. 이들은 양파까기와 마늘까기 등 식사준비를 돕고 700인분을 배식한 뒤 청소와 뒷정리로 뜻 깊은 시간을 함께 했다.

이명우 감독은 ‘귓속말’ 제작발표회에서 “남들이 인정해 줄만한 시청률이 나오면 주연 배우들을 포함해 ‘사랑의 밥차’를 한다거나 봉사를 하겠다. 우리끼리 축하 하는 것이 아니라 사회에 봉사하는 자리를 꼭 마련하고 싶다”며 드라마 성공을 사회봉사로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명우 감독은 사회봉사가 끝난 후 “시청률 공약 이행 차원을 넘어 너무 뿌듯했다. 다들 밤잠을 설치며 이 기쁨을 기다렸고 작은 도움이지만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기분 좋았다”라면서 “기분 좋은 마무리 만큼이나 의미 있는 새로운 또다른 시작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작지만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