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13만명 흠뻑 적신 ‘흠뻑쇼’ 화려한 마무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싸이 '흠뻑쇼'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싸이 ‘흠뻑쇼’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가수 싸이가 한달 간 펼쳐온 전국투어 ‘흠뻑쇼’의 마침표를 찍었다.

싸이는 지난 26일 밤 광주 월드컵 축구 보조경기장에서 개최한 여름 콘서트 ‘2017 싸이 흠뻑쇼 – SUMMER SWAG’ 광주 공연을 끝으로 전국투어를 마쳤다.

신곡 ‘I LUV IT’으로 공연을 시작한 싸이는 ‘챔피언’ ‘연예인’ ‘새’ ‘RIGHT NOW’ ‘아버지’ ‘예술이야’ ‘강남스타일’ 등 다수의 히트곡으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팬들도 함께 뛰며 화답했다.

피날레 공연답게 화려한 게스트의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1차 게스트로는 가수 에일리가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같은 소속사 식구인 에픽하이가 ‘본 헤이터’, ‘LOVE LOVE LOVE’ ‘DON’T HATE ME’ 등 대표 히트곡 무대를 펼치며 분위기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날 공연에서는 싸이가 예고한 대로 ‘영혼까지 모은’ 막공의 앵콜 무대가 펼쳐졌다. 싸이는 ‘댄스 매들리’ ‘언젠가는’ ‘ROCK 매들리’ ‘세월이 가면’ ‘챔피언’으로 앵콜 이후 또 다시 등장했다. 싸이는 추가 앵콜 무대까지 총 4시간 동안 관객들과 뜨거운 열정으로 호흡했다.

‘흠뻑쇼’는 싸이가 2012년 이후 5년 만에 개최한 여름콘서트다. 당초 싸이는 ‘흠뻑쇼’의 서울, 부산 공연만을 계획했다. 그러나 티켓 오픈과 동시에 평일 낮 시간인데도 20만명의 동시 접속자가 몰리며 예매 열풍을 일으켰고 추가 티켓 요청이 쇄도해 공연지를 추가하며 6년 만의 전국투어가 성사됐다. 특히 6개 공연 모두가 스타디움에서 개최돼 국내에서는 최초로 ‘스타디움급 전국투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5년 만의 여름 콘서트답게 싸이는 회당 150톤 가량의 물, 1600개의 LED 타일, 화약 1500발 등의 물량 공세를 퍼부었다. 메인 무대 역시 80m에 달하는 사이즈로 싸이 공연 사상 최대 규모로 꾸며졌다.

싸이는 지난달 29일 부산 공연을 시작으로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등 총 5개 도시, 6회 공연을 통해 13만5000여명의 관객과 만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