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강태오, “희로애락 경험한 소중한 시간이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강태오 / 사진제공=판타지오

강태오 /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강태오가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의 종영 소감을 말했다.

27일 오전 판타지오 공식 SNS에는 ‘당신은 너무합니다’ 마지막 회 촬영을 마친 강태오의 사진과 함께 종영 소감이 게재됐다.

강태오는 “추운 2월부터 더운 8월까지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경수와 한 몸처럼 지내며 행복한 시간이었다. 50부작의 모든 순간이 마지막 회를 앞두고 필름처럼 지나가는 것 같다. 경수와 함께 희로애락을 경험한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경수와 함께 즐거워해 주시고 슬퍼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많이 사랑해주신 만큼 앞으로 더 성장한 배우로 인사드리겠다. 마지막까지 ‘당신은 너무합니다’ 본방 사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당신은 너무합니다’에서 강태오는 엄마에게 버림받고 앞까지 못 보는 아픔 속에 성장한 이경수 역을 맡았다. 이경수는 최경애(이화영) 여사의 사망 사건 해결의 키를 쥔 인물로 매회 긴장감 넘치는 분위를 형성했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27일 50회를 끝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