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시대’ 최아라·지우, 오해가 빚은 대낮 추격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청춘시대2’에서 때아닌 대낮 추격전이 벌어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에서는 아픈 유은재(지우)를 걱정하는 조은(최아라)의 모습이 담겼다.

은재는 이날 몸살로 집에서 쉬고 있었다. 그런 그가 조은은 내심 걱정됐다.

반면 은재는 조은과 단둘이 집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두려움에 떨었다. 그도 그럴 것이 셰어 하우스 벨에포크의 새 식구가 된 조은은 미스터리한 인물로, 싸늘한 눈빛과 말투로 식구들과 좀처럼 어울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조은은 인기척이 없는 은재가 걱정돼 열쇠로 방문을 열려했고, 은재는 놀란 나머지 다른 친구들에게 연락했으나 아무도 받지 않았다. 결국 은재는 문이 열린 직후부터 달리기 시작했고, 조은은 은재의 뒤를 쫓았다.

서로를 알지 못해 생긴 오해로 대낮 추격전을 벌어졌고, 향후 이들이 잘 어우러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