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최아라, 싸늘한 신고식..의구심 증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청춘시대2’ 방송화면 캡처

“같이 먹은 건 같이 치우는 거예요.”

한예리는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청춘시대2’는 셰어 하우스 벨에포크에 새 식구가 된 조은(최아라)의 모습으로 시작했다. 시종 싸늘한 표정을 유지하는 조은을 예은(한승연), 은재(지우) 등은 못마땅해했다.

진명은 “첫 날이니 맥주라도 한 잔 하자”고 제안했고, 식탁에 둘러앉은 이들에겐 불편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형제는 있느냐”고 묻는 진명에게 “왜 그러냐”고 받아치는 조은. 이야기는 유쾌하게 이어지지 않고 계속해서 끊겼다.

급기야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는 조은에게 진명은 “같이 먹은 건 같이 치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예은은 “신입다운 구석이 없다”고 불만을 터뜨렸지만, 진명은 “저 친구가 나가면 우리만 곤란해진다”고 다독였다.

이후 네 사람은 조은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일화들을 털어놨다. 조은의 합류로 벨에포크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게 될지 궁금증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