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형’ 송민호, 강호동을 친형 삼지 못하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강호동을 좋아하지만 친형으로 삼지 못하는 이유는 뭘까?”

그룹 위너 송민호가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이 같은 질문을 냈다.

그의 질문에 태양은 “계산적인 면 때문”이라고 답했고, 김영철은 “성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는형님’ 멤버들은 저마다 다양한 답변을 내놓으며 웃음을 선사했다.

송민호는 “어머니가 강호동과 한 살 차이”라고 밝혔다. 그는 “강호동을 좋아하고 따르고 싶은데, 동생이 워낙 많다”고 웃었다.

그는 앞서 “정용화가 출연했을 때는 ‘내동생’이라고 하며 챙겨주기에 기대하고 왔는데 반겨주지 않아 서운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강호동은 즉석에서 ‘내 동생 월드컵’을 열고 애정도 테스트에 나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