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이유리, 재심을 시작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속 김영철, 이유리가 재심을 위해 나섰다. 두 사람의 긴장된 표정이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26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재심을 통해 억울한 누명을 벗으려는 윤석(김영철)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과거 폭력 사건을 목격하고 신고를 했지만, 가해자로 몰렸다.

이 같은 이유로 윤석은 친구인 변한수의 이름으로 살았다. 이번 재심으로 누명을 벗고, 자신의 이름도 찾기를 바랐다.

담당 변호사는 딸인 변혜영(이유리)이 맡았다. 그는 아버지를 위해 한 달간 고군분투했다. 이날 역시 재심을 확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진심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그의 한마디 한마디는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