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정소민, 이준 위해 무릎 꿇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속 정소민이 사랑하는 남자를 위해 무릎을 꿇었다.

변미영(정소민)은 26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안중희(이준)의 엄마 안수진(김서라)을 만났다.

수진은 미영을 만나 “이윤석(김영철)의 딸이라고 들었다. 그런데 어떻게 중희를 만날 수가 있느냐”고 따졌다.

미영은 수진에게 “어머니 마음을 다 이해한다. 하지만 이 세상에서 어머니 다음으로 중희를 사랑하는 건 우리 가족, 그리고 나”라고 고백했다. 급기야 무릎까지 꿇고 간절한 마음을 전달했다.

앞서 중희 역시 수진에게 “미영을 정말 사랑한다”고 설득했다.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극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미영이 수진 앞에서 무릎을 꿇었을 때, 중희가 집을 찾았다. 중희는 미영의 속내를 듣고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고 이후 입맞춤으로 고마움을 대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