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이준 “정소민 사랑한다” 母 설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가족의 정도 느꼈고, 정말 사랑하는 여자를 만났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 안중희(이준)가 이 같이 말했다.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엄마 안수진(김서라)을 설득하기 위해서다.

수진은 변한수(김영철), 나영실(김해숙)의 소식을 듣고 한국을 찾았다. 그는 중희에게 “너만 괜찮다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나 역시 속고 살았다”며 “지금까지 남편이 살아있다고 생각했다. 연락 한 번 없다고 원망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중희가 교제하고 있는 여자친구가 한수의 딸 변미영(정소민)이란 사실을 알고 더 놀랐다.

중희는 수진에게 “처음으로 아빠의 사랑을 느꼈다. 그리고 변미영을 정말 사랑한다”며 “덕분에 감정 연기도 잘하게 됐다. 일도 잘 풀리고 있지 않느냐”고 마음을 돌리려 애썼다.

끝내 중희는 수진을 설득했고, 걱정하고 있는 미영에게 ‘엄마와 이야기를 잘 끝냈다’고 메시지를 보내며 안심시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