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유재석, 박명수의 인공지능 로봇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인공지능(AI) 로봇으로 변신했다. 박명수가 하라는 말을 기계처럼 내뱉는 것.

박명수는 ‘무한도전’에서 자체 코너 제작 프로젝트인 ‘무도의 밤’을 위해 아이디어를 냈다. 앞서 뽑기를 통해 ‘유재석 섭외권’을 획득한 박명수는 유재석을 적극 활용했다.

인공지능 로봇이 된 유재석은 길거리에서 시민들에게 말을 걸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평소 유재석의 성격과 달리 박명수의 지시대로 무례하게 대화를 이어간 것.

생각보다 재미가 없자 박명수는 유재석을 향해 “개인기를 좀 더 연습하라”고 나무랐다. 이후 두 사람은 제주도 한라산에서 또 다른 기획을 구상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