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화, 스타일과 연기력의 조화..시너지란 이런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한선화 /

배우 한선화 /

배우 한선화가 남다른 제복 스타일로 사랑받고 있다.

한선화는 종영한 MBC 드라마 ‘빙구’, ‘자체발광 오피스’를 비롯해 방영중인 KBS2 월화드라마 ‘학교 2017’까지 맡은 캐릭터마다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이목을 끌고 있다. 발전하는 연기력은 물론 스타일에도 변화를 주며 공감을 얻고 있다는 평가다.

한선화는 특히 ‘제복 패션’으로 시선을 모은다. ‘빙구’에서 1970년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복고풍 스타일을 보여주다가 시대를 뛰어넘어 계약직 은행원으로 변신했다. 똑 부러지는 성격은 단정한 유니폼과 어우러져 캐릭터 표현에 시너지 효과를 냈다.

이후 ‘자체발광 오피스’에서는 가구회사의 하지나 대리 역을 맡았다. 외모에 관심이 많은 캐릭터인 만큼, 매회 화려한 의상과 액세서리로 보는 재미를 높였다. 유독 눈에 띄는 스타일링은 역할 속 톡톡 튀는 성격을 잘 살려냈다. 더불어 ‘한선화의 오피스룩’은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그는 ‘학교 2017’에서는 정의를 실현하며 ‘진짜 경찰’이 돼가는 성장기를 그린다. 불합리한 학교 시스템 앞에서 자신의 소신을 밝히고, 통렬한 비판을 피하지 않고 등장하는 순간마다 인상 깊은 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다.

기존의 여성스러운 이미지는 제복을 통해 변화를 줬다. 한선화와 딱 맞아떨어지는 경찰복을 입고 등장할 때면 그 카리스마가 배가 된다는 평을 얻었다. 헤어스타일 역시 여느 드라마 속 주인공들처럼 청순가련형의 긴 생머리가 아니다. 제복에 맞는 검은색의 단발머리, 이외에도 콘셉트에 맞춰 머리를 하나로 묶는 등 평범하고 실용적인 스타일은 캐릭터의 성격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