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AY ‘추블리네가 떴다’, 추성훈이 몽골로 떠난 이유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추블리네가 떴다' / 사진제공=SBS

SBS ‘추블리네가 떴다’ / 사진제공=SBS

SBS 새 예능프로그램 ‘추블리네가 떴다’ 속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과 그의 부인이자 일본 모델 야노시호가 사랑이를 데리고 몽골로 떠난 이유를 밝힌다.

26일 오후 ‘추블리네가 떴다’는 베일을 벗는다.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사랑받은 추성훈의 딸 사랑이는 어느덧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훌쩍 성장한 7살. 추성훈 가족의 일본 도쿄에서의 일상이 공개될 예정이다.

깜찍한 외모와 넘치는 애교로 사랑받은 ‘추블리’ 추사랑은 피아노, 영어, 한국어, 체육, 미술, 체조 수업 등 엄마, 아빠 못지않게 바쁜 학원 일정을 소화하며 바쁜 일상을 보낸다.

‘추블리네가 떴다’ 제작진은 “사랑이는 아빠, 엄마의 도움 없이도 혼자서 학원에 다니고 한국어와 일어를 유창하게 구사하는 모습으로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하지만 혼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속상해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성장하고 있는 모습도 여과 없이 보여줬다”고 밝혔다.

추성훈과 야노시호는 사랑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 온 가족이 함께하는 여행을 결심한다. 두 사람은 사랑이에게 좋은 경험이자 교육이 될 것 같다고 판단, 일정을 모두 접고 오롯이 사랑이만을 위해 나섰다.

이들이 택한 여행지는 대자연 속에서 동물과 교감하며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몽골이었다. 바쁜 스케줄의 도시를 벗어나 새로운 환경에서 낯선 이웃과 소통하며 14일 동안 현지인처럼 살아보기로 한 ‘추블리네’가 몽골 환경에 잘 적응하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